"여보세요? 거기 자원봉사센터죠? 오늘까지 봉사활동 시간 채워오라는데 뭐 할수 있어요? 오늘 거기로 가면 봉사활동 시켜주나요?"

"우리 애가 학원이며 숙제며 너무 바빠요. 제가 대신 봉사하고 우리 애 봉사확인증 받을 수 있나요?"

 

봉사활동에 대한 관심이 점차 증가하고 전문화, 다양화되고 있지만, 여전히 자원봉사센터에는 이러한 전화문의가 많습니다. 특히 개학을 앞두고는요. 학업으로 바쁜 청소년들의 모습도 안타깝고 조금이라도 덜어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도 이해가 가지만, 봉사활동까지도 숙제로 여기는 현실에 더 마음이 아프답니다. 

현재 중고등학교에서는 학년별로 18시간 정도 봉사활동을 의무화하고 자원봉사 기본교육도 받도록 되어 있습니다. 

내 생애 첫 봉사활동이 될 수 있는 그 기회를 조금더 소중하고 뜻깊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서초구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 기본교육을 학급단위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감동적인 동영상을 틀어주거나 전학년을 강당에 모아놓고 하는 강의보다는 자원봉사 경험이 있는 선배(?) 봉사자들이 현장의 이야기를 해준다면 조금은 다르게 받아들이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 입니다.      

 

지난 8월 17일(목) 세화여고 1학년 12개반 대상으로 진행한 자원봉사 기본교육 현장에 착한안테나가 다녀왔습니다.

(처음 여고를 들어가보는 안테나도 괜히 가슴이 두근두근했다는 것은 비밀!!!)  

자원봉사 기본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자원강사팀' 봉사자들은 각 학급으로 배치받기 전 2층에 위치한 회의실에서 서로 인사를 나누며 강의 사전준비를 했습니다. 이곳에서 대략적인 일정과 세부적인 진행내용을 전달받았습니다. 준비한 강의내용을 확인하며 자료를 보완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모두들 살짝 상기된 표정을 보니 아이들을 만나는 것은 항상 즐거운 일인가봅니다.

 

 

학생들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자원봉사의 개념, 필요성, 효과, 실천에 대한 전반적인 학습과 동영상 시청을 하면서 이전에 생각하지 못했던 자원봉사의 본질적인 의미를 되짚어 보았습니다. 또한, 자신이 알고있는 자원봉사 중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활동이 어떤 것이 있는지 고민해보고, 미래에 직업을 가진 후 어떤 식으로 본인의 직업과 봉사활동을 연결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발표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귀욤귀욤 여고생들이라 그런지, 적극적으로 이야기 나누고 발표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절대로 사심이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자원강사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이도원 자원봉사자는 저희가 지금 하는 교육이 학생들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이정표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아이들이 앞으로 건강하고 성숙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길을 밝게 비춰줄 수 있는 횃불과 같은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라며 학생들이 교육을 통해 자원봉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습니다.

착한안테나도 자원강사팀의 바람이 아이들에게 충분히 전달되었을 것이라 믿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