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운영되었던 서초마을여행 가이드 가족봉사단(이하 서.마.여.)이 의미있는 성과를 통해 2018년 확대되어 운영될 예정입니다. 그 시작으로 지난 331일(토) 2018년 신규 가족 오리엔테이션과 보수교육이 함께 이루어져 착한안테나가 그 현장을 찾았습니다.

 

2017년 서초마을여행 가이드 양성과정 기사 보러 가기 - http://www.seochov.or.kr/1077

2017년 서초마을여행 기사 보러 가기 - http://www.seochov.or.kr/1097

 

서마여의 첫 번째 모임은 새로 참가하는 가족들을 위한 오리엔테이션과 가족봉사단들이 외국인을 만날 때 '가이드로서 지켜야할 점'에 대해 호기헌 이사장(가이드 협동조합)의 강의로 진행되었습니다.

오리엔테이션은 '왜? 자원봉사센터에서 마을여행을 시작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지난 2017년 서마여 활동 소개' 등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오리엔테이션 후 쉬는 시간, 새로 참여하게 된 현빈이네 가족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김병수(아빠), 장영미(엄마), 김현빈(아들), 김다윤(막내딸) 가족

 

Q. 가족 소개 한 번 해주실 수 있을까요?

A. 저희 가족은 아내와 중학교 3학년 아들, 1 딸로 구성되어 있어요. 저희는 여행을 좋아하고, 그래서 해외여행도 자주 즐깁니다. 그렇게 많은 여행을 다니다 보니 한국으로 여행을 오는 사람들에게 한국 문화를 알리고 한국의 지역을 소개해주고 싶었어요. 이것이 서마여를 참여하게 된 주된 이유이고, 외국인을 자주 접하면서 거부감이나 어려움을 느끼지 않는 점이 우리 가족의 큰 장점이 될 것 같아요.

 

Q. 오늘 오리엔테이션은 어떠셨나요?

A. 설명해주신 내용들은 이해를 했고, 설명을 들으면서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게 되고 또 그것을 어떻게 준비해야 외국인들에게 탄탄한 여행 내용을 소개 해 줄수 있을까라는 부분을 많이 생각 한 것 같아요. 그리고 작년에 진행했던 내용을 듣고 부담을 조금 느꼈어요.

 

Q. 서초구에는 어떤 매력이 있나요?

A. 서초구는 공기가 청정하고, 교통이 정말 편리해요. 볼거리와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것들도 정말 많아요. 어린이 대공원과 양재시민의 숲 등 가족과 어울리고 누릴 수 있는 공간·시설 들이 많고, 또 한강도 인접해서 가족과 여유로운 시간을 갖을 수 있는 매력들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Q. 서마여에 이런 코스를 만들고 싶다! 하는 부분이 있나요?

A. 바로 '청계산'이에요. 저희 가족이 내곡동에서 거주하고 있는데, 종종 청계산에 트래킹을 가거든요. 트래킹을 하는데 산이 많이 높지도 않고, 또 주변에 맛집들도 많아서 꼭 추천하고 싶어요.

 

새로 참여한 가족과 인터뷰에서는 서마여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고, 대화를 나누면서 서마여는 가족들이 함께 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는 컨텐츠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두번째 시간으로는 가이드 협동조합의 호기헌 이사장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가이드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이어갔습니다.

 

<호기헌 가이드 협동조합 호기헌 이사장>


투어에 참여한 대상과 빠르게 친해지는 방법을 시작으로 외국인이 한국을 방문하는 이유는 다양하며, 방문 목적에 따라 설명하는 방법이 달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주셨습니다. , 외국인과 함께 가는 장소들은 한국의 문화유산들이 많기 때문에 과거를 통해서 현재를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해 주셨습니다. 


호기헌 이사장이 말해주는 외국인 투어가이드 Tip

        - 참가자의 성향을 파악해야한다.  

        - 참가자와 친해져라. 참가자 나라말로 인사해주면 금새 친해진다.

        - 나에 대해 소개하는 만큼 친해질 수 있다.

        - 코스 중 화장실, 카페, 특별행사, 휴무일 등 정보를 잘 알아두자.

        - 모든 코스를 다 나와 붙어 있을 필요는 없다. 참가자들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자유시간을 주자.  

        - 나의 이야기가 혹시 누구에게 상처 주지는 않는지 점검해보자. 나와 다른 생각을 갖고 있을 수 있다.

        - 참가자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모든 일정이 끝나고, 이번에는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활동을 지속하는 태환이네 가족과 인터뷰 시간을 가졌습니다. 

< 김철민(아빠), 고윤주(엄마), 김태환(아들) 가족>


Q. 2017년 서마여는 어떠셨나요?

A. 많은 준비와 훈련 후에 외국인들에게 주변의 이야기들을 소개해 주고 싶었는데 결과적으로는 한 번 가이드한 것으로 끝나게 되어서 많이 아쉬웠어요.

 

Q. 작년에 이어서 올해에 다시 참여하게 된 이유가 있나요?

A. 첫 번째는 가족이 함께 준비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 많은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이야기를 나누고, 그것을 실제 같이 활동 하게되는 것들이 좋았던거 같아요.

두 번째는 서마여의 취지가 외국인들에게 서초를 알리는 것인데, 이런 취지기 좋기 때문에 다시 오게 된 것 같아요.

 

Q. 서마여를 참여하고 어떤 것들을 느끼셨나요?

A. 서마여의 스토리를 짜고 준비와 리허설도 하고, 외국인들에게 드릴 명함 등 준비를 많이 했는데 실제 가이드 현장에서 돌발 상황들이 많았다. 주변 소음들이 심해서 설명이 안되는 것들도 있었고, 어떤 부분을 설명하는 것에 대해 연습을 많이 했음에도 불구하고 버벅거리고, 설명이 길어어지는 것 때문에 외국인이 지루해 하는 느낌도 받았어요.

 

Q. 올해 새로 참여한 가족팀들에게 팁을 준다면?

A. 영어에 대한 부담감이나 울렁증을 크게 느끼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또 그러한 부담을 주지 않았으면 좋겠구요. 배우자나 자녀가 영어를 잘 하지 못해도 다른 부분들로 역할을 충분히 다 할 수 있기 때문에, 또 아이들 같은 경우에는 표정이나 제스처로 외국인이 환영받고 있다는 느낌이 모두 전달되기 때문이죠.

, 가족단위로 서마여에 참여하셨을 텐데, 함께 준비하고 참여하면서 가족끼리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가치 있는 시간으로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한번이라도 마을여행을 진행해본 경험에서 나오는 여유로움일까? 

김철민 가족분들과의 인터뷰로 첫 번째 서마여 모임을 마무리하였습니다. 2018년의 서마여 2기는 새로운 가족들의 참여로 기대감을 높이고 수준 높은 외국인 가이드가 될 것이라고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서마여 2기의 5월 모임에는 마을여행 콘텐츠 개발 교육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그때에도 착한안테나가 꼭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착한안테나 7기 윤성민, 이기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