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중 '#0814' 동아리 학생들이 7월 서울 종로구 인사동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는 거리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서초구 제공

서울의 한 중학교 동아리 학생들이 자체 제작한 배지를 판매한 수익금 1,100만원을 위안부 피해자 쉼터에 기부한다.

8일 서울 서초구에 따르면 경원중 ‘#0814’ 동아리 학생 10명은 10일 오후 2시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을 찾아 기부금 1,100만 원을 전달한다. 이 기부금은 학생들이 올해 4월 직접 디자인한 배지를 팔아 마련했다. ‘나를 잊지 마세요’란 꽃말을 가진 물망초가 왼쪽 가슴에 달려 있는 흰색 한복 저고리 모양의 배지다.


물망초의 꽃말처럼 ‘위안부 피해자를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아 만들었다.

학생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배지를 적극 홍보하고, 온라인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해 1개당 2,000원씩 1만개를 판매하는 실적을 거뒀다. 이 학생들은 지난해에도 직접 만든 방향제와 양초를 팔아 번 돈 100만원을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전달하는 등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동아리 이름의 ‘0814’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전세계에 처음 증언한 1991년 8월 14일을 기려 만든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에서 따 왔다.

학생들은 정규 동아리 모임 시간 외에도 틈틈이 짬을 내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된 역사를 공부해 왔다. 피해자들이 겪은 역사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거리 캠페인도 서울 인사동과 강남역에서 두 차례 벌였다. 거리 캠페인에서는 학생들이 제작한 배지 700개를 시민들에게 무상으로 나눠주기도 했다.

학생들은 평화의 우리 집을 방문해 지난 7개월간의 동아리 활동 모습을 담은 영상 편지,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손편지를 기부금과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송옥진기자 click@hankookilbo.com

"위안부 잊지 마세요"…'물망초 배지'팔아 기부한 중학생들/연합뉴스/2017-11-08

서초구 청소년들 위안부할머니‧소방관 응원 ‘눈길’/전국매일/2017-11-08

"위안부 잊지 마세요"…'물망초 배지'팔아 기부한 중학생들/데일리크라임/2017-11-08

서초구 청소년들, 위안부 할머니와 소방관 등 우리 사회의 영웅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다! /서초뉴스/2017-11-08

'잊지 않을게요' 서초구 청소년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지극정성'/뉴시스/2017-11-08

서초 청소년들 기특한 행보?... 위안부 할머니·소방관 응원/아시아경제/2017-11-08

위안부 할머니 쉼터 찾아 기부금/국민일보/2017-11-09

고마워요 나의 영웅, 위안부 할머니들/여성신문/2017-11-13

티스토리 툴바